155
월드타임즈 155호 - 2021년 04월
기사보기
해석
샘플기사입니다
닫기
단지 새치를 숨기기 위한 것이든 인상적인 표현을 하기 위한 것이든, 머리 색깔을 바꾸는 것은 여러 시대를 거쳐 계속되어 왔던 것이다.
초기 인류가 어떻게 머리를 염색했는지, 과거 사람들이 머리를 염색하기 위해 얼마나 멀리 갔는지, 무엇을 사용했는지 알게되면 놀랄지도 모른다.

머리 염색의 역사는 구석기 시대(선사 시대)까지 거슬러 올라갈지도 모른다.
고대 인류가 먼지에서 나온 산화철을 피부와 머리에 붉은 색조를 착색시키는데 사용했다는 고고학적 증거가 있다.
그 후에, 이집트인, 그리스인, 로마인들과 같은 고대 문명은 식물 추출물을 주로 구성하는 정제되지 않은 색료를 활용했다.
다른 재료들로는 계피, 대파, 거머리, 새까맣게 탄 달걀, 헤나가 있다. 부자들은 사금을 사용했다.
이집트인들은 가끔 식물 추출물을 이용해 머리를 빨강, 파랑, 초록, 그리고 금색으로 염색하기도 했지만, 주로 헤나를 이용해서 머리를 검정으로 염색했다.
이런 대담한 색깔들은 주로 본인의 머리카락을 잘라 만든 가발들에 사용되었다.

몇년 후, 그리스인과 로마인들은 좀 더 영구적인 검정색 염모제를 만들려고 노력했다.
염모제는 초기에는 산화납과 수산화칼슘의 혼합물이라고 여겨졌지만, 독성이 있는 것으로 밝혀지자 발효된 거머리를 사용한 덜 해로운 제조법으로 바뀌었다.
검정색에서 넘어선 색상 팔레트를 만들기까지는 몇 백년이 좀 더 걸렸다.

중세시대에 비로소 대부분의 여성들이 머리를 염색하게 되었다.
카톨릭교는 금발을 음탕함의 표시로 간주하였지만, 머리 색깔을 연하게하는 것은 여성들 사이에서 다소 유행하였다.
사프란과 유황가루로 만든 빨간색 염모제는 중세시대 이후, 영국 엘리자베스 1세가 군림하였던 16세기동안 수요가 증가하였다.
르네상스 시대 미술가 티치아노가 미녀들을 붉은 금빛 머리로 칠하기 시작한 이후, 붉은색 빛은 이탈리아 궁궐에서 또한 매우 선호되었다.
그리고 18세기에 밀가루로 만든 하얀 파스텔톤의 헤어 파우더가 유럽 엘리트들 사이에서 인기를 얻었다.

위에서 보았다 싶이, 머리 색깔을 바꾸기 위한 지나친 노력들은 머리를 어둡게 하려고 납으로 만든 빗을 사용한다던지, 또는 밝게 하기 위해 유황산을 사용하는 등의 어쩌면 치명적인 방법들까지 사람들은 무릅썼다.
20세기 초 우연한 발견이 역사의 흐름을 바꿔놓을 때까지 계속되었다.
1863년, 영국 화학자 윌리엄 헨리 퍼킨이 말라리아의 치료제를 만들어내는 동안 우연히 첫번째 합성 염모제를 만들게 되었다.
파라페닐렌다이아민이라고 불리우는 색이 변하는 화합물이 이후 연한 자주빛을 가져 모베인이라 불리우는 것에서부터 만들어지게되었다.
이 화학 물질은 오늘날 우리가 친숙한 대부분의 염색약의 토대가 되었다.

닫기
[152호] The History of the Hair Dye
The History of the Hair Dye0Whether it was just to hide the white in their hair or to make a dramatic statement, changing hair color is something that has been done and redone throughout the ages. You might be surprised just how early humans started dyeing their hair, how far the people in the past would go to color their hair, and what they used to do it.

The history of the hair dye might go as far back as the Paleolithic Period (the Stone Age). There is some archeological evidence to suggest that these ancient humans used iron oxide, which they would find in the dirt, to stain their skin and hair a reddish hue. Thereafter, ancient civilizations such as the Egyptians, Greeks, and Romans utilized unrefined colorants that were usually composed of plant extracts. Other ingredients included cassia bark, leeks, leeches, charred eggs, henna, and for the rich, gold dust. The Egyptians would usually dye their hair black by using henna, though they did occasionally use plant extracts to adorn their hair with red, blue, green, and gold. These bold colors were often applied on the wigs they had created using their own shaved hair.

Years later, the Greeks and Romans tried to create a more permanent black hair dye. It is believed that the dye was initially a concoction of lead oxide and calcium hydroxide, but when it was discovered to be too toxic, they switched to a somewhat less harmful formula made with fermented leeches. It took a few more centuries for them to expand their color palette beyond black.

It wasn’t until the Middle Ages that hair dyeing became a predominantly female practice. Though Roman Catholics saw blonde hair as an indication of lasciviousness, hair lightening was rather popular amongst women. Red dyes, made from saffron and sulfur powder, rose in demand after the Middle Ages, during the 16th century reign of Elizabeth I of England. The red hue became highly favored in the Italian courts as well, after the Renaissance artist Titian started painting female beauties with red-gold locks. And in the 18th century, white and pastel hair powders made from wheat flour were in vogue amongst the European elites.

As seen above, overzealous efforts to change their hair color sometimes had people risking potentially lethal methods like using lead combs to darken it or sulfuric acid to lighten it. This continued until the early 20th century, when an accidental discovery changed the course of history. In 1863, English chemist William Henry Perkin accidentally created the first synthesized dye while trying to formulate a cure for malaria. Called mauveine for its mauve color, a color-changing compound called para-phenylenediamine was later formulated from it. The chemical became the foundation for most of the hair dyes that we are more familiar with today.



Yesel Kang
For The Teen Tim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