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1
월드타임즈 131호 - 2019년 04월
기사보기
해석
샘플기사입니다
닫기
North Dakota의 작은 실험실은 에너지 회사들로부터 큰 돈을 벌고 있다.
그들의 수법?
정부의 보조금을 위해 그들은 석탄을 깨끗하다고 인정하는 중이다.
The Energy and Environmental Research Center (EERC)는 2015-16 회계연도에 약 500만 달러 (56억원)를 벌었다.
에너지 회사들을 위해 정탄의 시료들을 실험함으로써 그들은 그것을 했다.
그 실험실에서, 생산되는 오염 물질들을 측정하기 위해 그들은 석탄을 아주 작은 보일러에서 태운다.
만일 특정한 수준이 충분히 낮다면, 그 회사들은 EERC로부터 인정 도장을 받을 수 있다.
그것으로, 그들은 1톤 당 7달러 (7,900원) 이상의 세금 공제를 통과할 수 있다.
미국 전역에 있는 50개 이상의 회사들은 이 게임을 하고 있고, 그것은 납세자들에게 매년 약 10억 달러 (110조원)이 들고 있다.


엄밀히 말하자면, 정제된 석탄은, 그것이 불리는 것처럼, 필요한 수준에 이르기 위해 보통보다 20% 적은 산화질소와 40% 적은 수은을 생산할 필요가 있다.
에너지 회사들은 이것을 실험하기 위해 실험실에 갈 필요가 없다.
그들은 이미 환경보호청에 보고되는 전국의 높은 굴뚝들로부터의 실시간 데이터를 간단하게 사용할 수 있다.
그러나 EERC는 지름길을 제공한다.
그것은 더 빠를 뿐만 아니라, 또한 더 통과하기 쉽다.
그러나 석탄 시료들은 실제 조건에서 그런 것보다 실험실에서 훨씬 더 깨끗하게 타는 것처럼 보인다.
사실, 오염 물질 수준이 실험실에서 낮다고 해서, 실제로 에너지를 생산하기에 관한 한 그들이 다르다는 것을 의미하지 않는다.
많은 사람들은 그 보조금이 의도했던 대로 효력이 있는지 이제 의심하지만, 그 실험이 유효하고객관적이라고 말하면서, EERC는 그것의 업무 뒤에 서 있다.
실제의 발전소로부터의 데이터는 다른 그림을 그린다.
스모그와 산성비를 야기하는 산화질소의 실제 수준은 전혀 많이 내려가지 않았다.


일부 사례에선, 그것들은 심지어 올라갔다.
정제된 석탄을 태우는 56개 발전소 중 단지 18개만이 이 오염 물질에 있어서 20% 감소라는 요건을 충족했다.
그러나 그것은 모든 나쁜 뉴스가 아니다.
수은 배출은 전반적으로 내려갔던 것처럼 보인다.
The Internal Revenue Service는 업계의 로비를 따라 10년 전에 실험실 실험 결과를 받아들이기로 동의했다.
최근에 질문을 받았을 때, 그들은 그 결정에 대해 논평하기를 거절했다.
그러나 사실은 실제의 발전소들은 석탄을 실험실과 다르게 태우고, 그것은 통제된 환경에서보다더 많은 산화질소를 가끔 의미한다.
다른 문제는 배출총량제이다.
오염 감소 기술을 사용하는 것보다 발전소가 배출양을 구입하는 것이 가끔 더 싸다.
그러나 활동가들과 선의의 정치인들의 최고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에너지 생산은 항상 그래왔던 것만큼 더럽게 진행되는 것처럼 보인다.
구멍들은 너무 크고, 관리는 너무 작다.

닫기
[128호] ProfIting From Clean Coal
ProfIting From Clean Coal0A small laboratory in North Dakota is making big money from energy companies. Their gimmick? They’re certifying coal as clean, for government subsidies.
The Energy and Environmental Research Center (EERC) made around $5 million (W5.6 billion) in the 2015-16 fiscal year. They did it by testing samples of clean coal for energy companies. In the laboratory, they burn the coal in a miniature boiler to measure the pollutants produced.

If certain levels are low enough, the companies can receive a stamp of approval from the EERC. With that, they can qualify for a tax credit of more than $7 (W7,900) a ton. More than 50 companies across the U.S. are playing this game, and it’s costing the taxpayers about $1 billion (W1.1 trillion) a year.

Technically, refined coal, as it’s called, needs to produce 20 percent less nitrogen oxide and 40 percent less mercury than normal to make the grade. The energy companies don’t need to go to a lab to demonstrate this. They can simply use real-time data from smokestacks around the country, which is already reported to the Environmental Protection Agency.

But the EERC provides a shortcut. It’s not only faster, it’s also more likely to pass. However, the coal samples seem to burn much more cleanly in the lab than they do in real world conditions. In fact, just because pollutant levels are down in the lab, it doesn’t mean they’re any different when it comes to actually producing energy. Many now doubt whether the subsidy is working as intended, but the EERC stands behind its work, saying that the testing is valid and objective.

The data from actual power plants paints a different picture. Real levels of nitrogen oxide, which causes smog and acid rain, haven’t gone down much at all. In some cases, they’ve even gone up. Only 18 out of 56 power plants burning refined coal met the requirement of a 20 percent reduction in this pollutant. It’s not all bad news, though. Mercury emissions seem to have gone down across the board.

The Internal Revenue Service agreed to accept lab test results a decade ago following industry lobbying. When asked recently, they declined to comment on the decision. But the fact is that real power plants burn coal differently than labs, and that often means more nitrogen oxide than in a controlled setting. Another problem is emissions credits. It’s often cheaper for a power plant to purchase a credit than it is to use pollution-reducing technology.

So despite the best efforts of activists and well-meaning politicians, energy production seems to be going on just as dirtily as it always has. The loopholes are too big, and the oversight is too small.



Sandy Fortune
For The Teen Times
(ttt@timescor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