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8
월드타임즈 158호 - 2021년 08월
기사보기
해석
샘플기사입니다
닫기
4월 27일, 2006년부터 한국 가톨릭의 두 번째 추기경을 지낸 정진석 추기경이 90세의 나이에 서울성모병원에서 선종했다.
몸에 심한 통증을 느낀 정 추기경은 2월 말부터 병원에 입원해 있었다.

고인의 뜻에 따라 정 추기경의 각막은 기증되어 연구자들이 눈병과 관련한 의학연구를 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줄 예정이다.
2006년 정 추기경은 뇌사 시 장기 기증을 의료진에게 부탁했고, 고령으로 인해 장기 기증 효과가 없다면 안구라도 연구용으로 기증하겠다고 덧붙였다.
2018년에는 연명치료를 거부하는 서류에 서명하기도 했다.
한편, 한국 최초의 추기경, 김수환 추기경도 1990년에 각막 기증 서류에 서명했다.
김수환 추기경이 선종한 후, 김 추기경의 각막으로 두 명이 시력을 회복할 수 있었다.

평생 동안 정 추기경은 또한 많은 놀라운 업적을 남겼다.
10여명의 사제들의 도움으로 정 추기경은 1983년 라틴어로 쓰여진 교회 법전을 한글로 번역하는 데 성공했다.
1987년에 완성된 한국어판은 1989년에 바티칸 교황청으로부터 승인을 받아 출간되었다.
정 추기경은 또한 불우이웃을 돕는데에 평생을 바쳤다.
그는 지난 2월 말 입원한 지 며칠 만에 소외계층을 돕고 청소년들의 신앙 교육을 강화하는 일에 약 6,000만원을 기부했다.
정 추기경의 뜻에 따라 통장 잔액은 그를 돌봐준 의료진과 자원봉사자들에게도 전달됐다.

한편 정 추기경은 “모든 이에게 모든 것을 주겠다”는 뜻의 '옴니버스 옴니아'라는 그의 모토가 새겨진 묘비와 함께 경기도 용인시의 카톨릭 성직자 묘역에 안장된다.

닫기
[156호] Cardinal Cheong Jin-suk Passes Away
Cardinal Cheong Jin-suk Passes Away0On Apr. 27, Cheong Jin-suk, who served as Korea’s second cardinal of the Roman Catholic Church since 2006, passed away at the St. Mary’s Hospital in Seoul at the age of 90. Feeling an agonizing pain in his body, he had been hospitalized since late February.

In accordance with the deceased’s wishes, Cheong’s eyes will be used to help researchers conduct medical research in relation to eye diseases. In 2006, he requested the medical staff to perform an organ donation surgery after his death, adding that his eyes should only be used in medical research if his organs are not in a good condition to be transplanted to a recipient due to his old age. In 2018, he also signed a document to indicate his refusal to receive life-sustaining treatment. Meanwhile, the first Korean cardinal Kim Sou-hwan also signed a document to indicate his wish to donate his eyes in 1990. After his death, his corneas were used to help two recipients recover vision.

Throughout his life, Cheong also made many remarkable achievements. With the help of around 10 priests, he successfully translated the 1983 Code of Canon Law, written in Latin, into Korean. Completed in 1987, the Korean version was published in 1989 after it received an approval from the Vatican. He also devoted his whole life to the service of the underprivileged. Just a few days after he was hospitalized in late February, he donated around W60 million to help the underprivileged and enhance the religious education of teenagers. In line with his wishes, the entire balance in his bank account was also delivered to the medical staff and volunteers who took care of him.

Meanwhile, Cheong is buried at a cemetery for Roman Catholic priests in Yongin, Gyeonggi Province, with his pastoral motto of “Omnibus Omnia” inscribed onto his gravestone; the motto means “Everything for everyone” in Latin.



Yejin Hwang
Staff Repor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