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4
월드타임즈 124호 - 2018년 10월
기사보기
해석
샘플기사입니다
닫기
북미의 오피오이드 문제는 유행병 수준에 이르렀다.
캐나다와 미국에 걸쳐 수천 명의 사람들이 매달 약으로 인해 죽고 있다.
오피오이드는 일종의 식물인 양귀비로부터 생산되는 강력한 약이다.
그것들은 아편, 모르핀, 헤로인, 옥시콘틴, 그리고 펜타닐을 포함한다.
오이오피드는 고통을 처치하기 위해 사용된다.
그것들은 매우 효과적이지만, 그것들은 또한 매우 중독적이다.
오이오피드를 사용하기 시작한 많은 사람들은 끊기가 매우 어렵다는 것을 발견한다.
만일 그들의 의사가 그들에게 처방전을 주지 않으면, 그들은 종종 헤로인과 같은 불법 약품을 대신 구입한다.
지난 10년 동안, 새로운 종류의 오이오피드가 점점 더 인기가 많아지고 있다.
그것은 펜타닐이라고 불리고, 그것은 매우 강하다.
사실, 그것은 모르핀보다 50-100배 더 강하다.
이것은 그것을 과다복용하기가 매우 쉽다는 것을 의미한다.
2016년, 64,000명의 미국인들이 오피오이드 과다복용으로 사망했다.
사실, 약 과다복용은 50세 이하의 미국인들의 죽음의 주된 원인이다.
불법 약 판매자들이 그것을 헤로인에 추가하기 때문에, 과다 복용 중 많은 것들이 펜타닐 때문이다.
이것은 그것을 더 강하게 만들지만, 구입자들은 모른다.
그러나 희망적인 이유가 있다.
새로운, 싼 펜타닐 검사지가 북미에서 이용할 수 있게 되기 시작했다.
이것들은 중독자들이 과도한 투약을 피하기 위해 그들의 약을 시험하도록 도울 것이다.
로드 아일랜드에서, 상원은 최근에 그 검사지를 합법화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캘리포니아는 그 검사지를 배포하기 시작했다.
오피오이드 유행병에 의해 강타된 도시인 밴쿠버에서, 검사지는 염가 판매점들에서 이용할 수 있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그 검사지는 효과적이다.
그것들이 또한 단지 1달러 혹은 2달러로 값이 싸기 때문에, 그것들이 펜타닐 과다복용율을 감소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물론, 오피오이드의 나머지 하나의 큰 문제는 중독 그 자체이다.
과거에, 의사들은 항상 오피오이드를, 특히 오랜 시간 동안에 걸쳐, 환자들에게 처방하는 것에 대해, 항상 매우 조심스러웠다.
그러나, 1990년대에 개발된 옥시콘틴이라고 불리는 새로운 오피오이드는 의사들이 중독에 대해 훨씬 덜 걱정하도록 만들었다.
그래서 그들은 훨씬 더 많이 처방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이것은 실수였고, 많은 사람들이 중독되었다.
옥시콘틴은 그 유행병 뒤에 있는 주요한 범인이다.
뉴욕타임즈의 보도는 옥시콘틴 생산자인 Purdue가 그 약이 매우 중독적이라는 것을 알았지만, 그들은 잘못된 정보를 퍼트렸다고 주장했다.
그들은 그것을 훨씬 덜 중독적인 형태의 모르핀이라고 광고했다.
이제, Purdue의 최고 임원들은 기소에 직면할지도 모른다.
그 오피오이드 유행병은 곧 끝나지 않겠지만, 최소한 우리는 약간의 정의를 바라기 시작할지도 모른다.

닫기
[122호] The North American Opioid Crisis
The North American Opioid Crisis0The opioid problem in North America has reached epidemic levels. Thousands of people across Canada and the United States are dying every month from the drugs.
Opioids are powerful drugs that come from the opium poppy, a kind of plant. They include opium, morphine, heroin, oxycontin, and fentanyl.

Opioids are used to treat pain. They are very effective, but they are also very addictive. Many people who start to use opioids find it very difficult to stop. If their doctor won’t give them a prescription, then they often buy illegal drugs like heroin instead.
In the past 10 years, a new kind of opioid has become more and more popular. It’s called fentanyl, and it is very strong. In fact, it is 50 to 100 times stronger than morphine. This means that it is very easy to overdose on.

In 2016, 64,000 Americans died of opioid overdose. In fact, drug overdose is the leading cause of death for Americans under 50 years old. Many of the overdoses are due to fentanyl, because illegal drug sellers add it to heroin. This makes it stronger, but the buyers don’t know.
But there is reason to hope. New, cheap fentanyl test strips have started to become available across North America. These will help addicts test their drugs to avoid overdosing.

In Rhode Island, the senate recently passed a bill legalizing the strips. California has started distributing the test strips. In Vancouver, a city hit hard by the opioid epidemic, the test strips are now available at dollar stores.
According to experts, the test strips are effective. Because they are also cheap, only a dollar or two, it is hoped that they will reduce the rate of fentanyl overdose.

The other big problem with opioids is, of course, the addiction itself. In the past, doctors were always very careful about prescribing opioids to patients, especially over long periods of time. However, a new opioid called oxycontin, which was developed in the 1990s, made doctors worry a lot less about addiction. So they began to prescribe a lot more.
But this was a mistake, and many people became addicted. Oxycontin is the main culprit behind the epidemic.

A new report by The New York Times has claimed that the maker of oxycontin, Purdue, knew that the drug was very addictive, but they spread false information. They marketed it as a less addictive form of morphine. Now, top executives at Purdue may face charges.
The opioid epidemic may not end any time soon, but at least we might start to hope for some justice.



Sandy Fortune
For The Teen Times
(ttt@timescore.co.kr)